[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개그콘서트’

제공=KBS2 ‘개그콘서트’

제공=KBS2 ‘개그콘서트’

KBS2 ‘개그콘서트’가 인기 코미디언들의 노력에 힘입어 개편 이후 활력을 되찾고 있다.

앞서 ‘개그콘서트’는 2주간의 재정비를 거쳐 시청자들의 요구를 반영한 오픈채팅방·VCR을 활용한 프로그램 기획 및 코너 구성을 내놨다.

특히 ‘개그콘서트’의 부흥을 이끌었던 코미디언 박준형과 박성광, 정태호가 새 코너로 화려하게 컴백해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박준형은 복귀하자마자 ‘2019 생활사투리’로 시청률 6.0%를 기록하며(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코너 중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추억을 소환하는 김시덕, 이재훈과의 맛깔나는 사투리 콩트는 물론, 개그맨 배정근이 새롭게 합류해 충청도 사투리 버전이 추가되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1년여 만에 ‘개그콘서트’를 찾은 박성광은 공개 코미디 최초로 ‘일회용 코너’에 도전해 신선함을 더했다. 이전의 코너 공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포맷과 구성을 시도하는 코너인 만큼 시청자들은 “뒷부분으로 갈수록 너무 웃긴다” “다음주가 기대되는 코너다” 등 좋은 반응을 보였다.

남다른 여장 투혼으로 관객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는 정태호의 컴백도 시청률을 상승시키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 정태호는 코너 ‘셀럽 언니’를 통해 일상에서 SNS 허세 사진을 찍는 모습을 개그로 표현했다.

이들의 과감한 시도와 변화는 기존의 시청자들과 새로운 유입을 끌어올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박준형은 서남용, 김수영, 송준석과 중독성 있는 멜로디를 곁들인 긍정주의 콩트를 내놨고, ‘불후의 분장’에서는 코미디언 김대희, 유민상 양상국과 호흡을 맞춰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실시간으로 객석의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객석 오픈채팅방은 물론, 관객의 참여로 이뤄지는 ‘픽유’, ‘아무것도 모른다’ 등의 새 코너 역시 개편 이후 크게 달라진 점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