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핫펠트(예은) 출연
예은, 전 남친 문자 사건에 사과와 거침없는 '인정'
예은 사과 / 사진 = 한경DB

예은 사과 / 사진 = 한경DB

핫펠트(예은)가 '아티스트병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고백한다.

27일 방송될 JTBC2 '악플의 밤'에서는 원더걸스 출신 싱어송라이터 핫펠트와 힙합씬에 이어 예능씬까지 정복한 '힙합 베토벤' 넉살이 출연한다.

특히 핫펠트와 넉살은 뼈 때리는 악플들을 시원시원하게 인정하며 숨겨왔던 쿨녀쿨남 매력을 거침없이 뽐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아티스트병 중증 환자" 악플에 대한 핫펠트의 5G급 인정이 모두의 이목을 단숨에 집중시켰다. 핫펠트는 "조금씩 병에 걸린 것처럼 (자신이 하는 일에) 빠져보는 게 좋다"고 운을 뗀 뒤 "(과거 원더걸스 때처럼) 따라 부르기 쉬운 음악보다 삶의 다양한 부분을 노래에 담고 싶었고 이에 나 스스로를 스토리텔러라 생각한다"며 자신의 음악에 대한 소신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핫펠트는 "전 남친 문자 공개한 것은 (내가) 잘못했다"라며 전 남친 문자를 공개했던것에 대한 사과에 함께 그에 대한 비화를 직접 밝혔다. 핫펠트는 "최근 발매한 신곡이 실화에 가까운 이야기로 돌연 잠수를 탔던 전 남친 문자가 모티브가 됐다"며 "내 음악의 모티브를 팬들과 공유하고 싶었다"라며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았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관종 포청천'으로 나선 설리가 직접 핫펠트의 관종력을 진단했다고 전해져 무슨 결과가 나왔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한편,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