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박은영 아나운서
결혼 당일까지 라디오 진행
신랑은 김형우 트래블월렛 대표
"휴식 되어줘 고맙다"…박은영 눈물
결혼 박은영 아나운서 /사진=인스타그램

결혼 박은영 아나운서 /사진=인스타그램

KBS 박은영 아나운서가 트래블월렛 김형우 대표와 결혼한다. 결혼식 전 박은영이 진행한 라디오에서 두 사람은 행복한 미래를 약속했다.

박은영 아나운서와 김형우 대표는 27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사회는 KBS 아나운서 선배였던 한석준 전 아나운서가 맡았으며, 축가는 2AM 창민이 부른다.

이날 오전 박은영 아나운서는 KBS쿨FM '박은영의 FM대행진'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결혼식 당일에도 식장 가기 전에 방송하러 왔다는 건 두고두고 내게 자랑거리가 되지 않겠냐"라면서 "오늘 결혼한다. 친구들이 기분이 어떠냐고 물어봤는데 떨리는 건 모르겠고 피곤해서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이후 날씨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기상청에 연결한 박은영 아나운서는 뜻밖의 목소리에 놀랐다. 전화를 받은 사람은 다름 아닌 예비신랑 김형우 대표였기 때문. 김형우 대표는 "박은영 씨의 지금은 맑음인가 흐림인가"라는 말을 건넸다.

이어 그는 "항상 여유와 휴식없이 살았던 나에게 여유와 휴식이 되어줘 고맙다. 일에 찌들어서 짜증과 분노만 많았던 나에게 힘이 되어 줘 고맙고 미안하다. 결혼 준비도 혼자 하게 해서 미안하다"라면서 "노년에 다 갚겠다. 검은 머리 파뿌리되어서도 같이 살자는 얘기다"라고 고백했다.
결혼 박은영 아나운서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결혼 박은영 아나운서 /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또 김형우 대표는 "앞으로 좋은 일, 나쁜 일, 화나는 일이 있겠지만 우리는 언제든 서로 같은 편이라는 생각으로 슬기롭게 나아가자"며 "사랑하고, 우리 이따가 빨리 결혼식 끝나고 몰디브에서 놀자"라고 말했다. 이에 박은영 아나운서는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김형우 대표는 모바일 간편 환전 송금 지급 서비스를 최저수수료로 제공하는 핀테크 회사 트래블월렛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삼성자산운용 등에서 8년 이상의 외환 운용 경험을 쌓았다.

박은영 아나운서와 김형우 대표는 윤지영 아나운서를 통해 만나 3년 넘게 연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