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목격담 시청자글에 설왕설래
'공감' vs '예민', 반응 엇갈려
한혜진 시청자글 / 사진 = 한경DB

한혜진 시청자글 / 사진 = 한경DB

tvN 예능프로그램 '더 짠내투어'의 한 시청자가 모델 겸 방송인 한혜진의 말투를 지적하자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더 짠내투어' 시청자 게시판에는 '한혜진씨가 읽어주셨으면 좋겠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난 8월 말레이시아 말라카 벽화거리에서 '더 짠내투어' 팀을 만난 후기를 적었다. 약 한 달가량 지난 이 게시물은 최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퍼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해당 글에 따르면 먼저 글쓴이는 "개인적으로 한혜진씨 팬이다. 시원시원한 멘트도 좋고 가감 없는 방송 센스가 좋다"고 밝히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말라카 벽화거리에서 '더 짠내투어' 팀을 우연히 마주쳤는데, 연예인을 가까이서 보는 게 처음이라 나도 모르게 핸드폰에 손이 갔다. 제작진이 '촬영은 죄송하지만 삼가달라'고 하길래 바로 핸드폰을 가방에 넣었다. 더운 날씨임에도 제작진은 매너 좋게 말씀해줬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안쪽에서 촬영하려는지 내부로 들어가길래 입구 쪽에 서서 멍하니 쳐다보고 있었는데, 내가 서 있는 곳에서 촬영을 시작하려는지 다시 위치를 내 쪽으로 옮겼다"며 "그리곤 한혜진씨가 내게 '거기 있으면 화면 나오는데 괜찮겠어요? 이동하시든지 빠지든지 해주세요'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글쓴이는 한혜진의 말에 "네 죄송합니다"라고 말한 뒤 빠르게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 모든 상황이 1분 정도 걸렸다고 말한 글쓴이는 "(한혜진의 말이)크게 실례되는 말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기분은 좋지 않았다. 귀가 뜨거워졌다. 무안하고 부끄럽게 만드는 언행과 상황이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나도 여행객이고 내가 방해하려는 것도 아닌데 이상한 취급받은 기분도 들고, 난 왜 또 촌스럽게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 후다닥 나왔나 싶고, 당연히 방송 녹화하려면 주변 정리 필요하고, 아마도 빠른 진행을 위해서 (한혜진이) 얘기한거겠지 하면서 넘기려 해도 한혜진이 나한테 말하던 그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는 "촬영 삼가달라고 했던 제작진처럼 앞에 '죄송하지만', '실례지만'과 같은 말 한마디만 붙였어도 명령조로 기억에 남진 않았을 것이다. 곱씹을수록 밀려오는 불쾌감은 어쩔 수 없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한편 해당 글을 접한 네티즌은 작성자가 다소 예민하다는 반응과 충분히 기분 나쁠 수 있다며 작성자를 공감하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