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 사과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

개그맨 정형돈이 이른바 '케이윌 영정 사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23일 정형돈은 소속사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인터넷 방송 중 있었던 일은 저의 잘못"이라고 사죄했다.

이어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한다"라며 "케이윌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정형돈은 또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 교통사고 소식을 듣지 못한 채 한 행동"이라며 "인터넷 방송 후 제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상의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정형돈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녹화의 일환으로 실시간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무덤TV'를 방송했다. 방송에서 정형돈은 케이윌 사진에 붓으로 검은 선 두 줄을 그어 영정사진을 만들었다.

케이윌은 이날 실제로 빗길에서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해 아찔한 순간을 겪어야만 했다. 정형돈의 행동에 대해 팬들이 분노가 커진 이유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