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케이윌 사진 영정으로 만들어
케이윌 교통사고 소식에 태도 지적 이어져
정형돈 "교통사고 몰랐다, 죄송"
정형돈 사과 /사진=한경DB

정형돈 사과 /사진=한경DB

개그맨 정형돈이 인터넷 생방송 중 가수 케이윌의 사진을 영정사진처럼 만드는 개그를 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23일 정형돈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형돈은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걸로 알고 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정형돈은 지난 21일 방송된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전용 트위치 채널에서 생방송된 '무덤TV'에 출연했다. 이날 정형돈은 케이윌의 사진 상단 양쪽 모서리에 사선을 그어 영정사진처럼 보이게 했다.

문제는 실제로 같은 날 케이윌이 탑승한 차량이 빗길에서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부터다. 해당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지자 정형돈의 태도가 경솔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케이윌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차량 내 탑승하고 있던 케이윌을 포함한 스태프들은 큰 부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은 정형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 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