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케이윌 사진 영정 사진으로
케이윌, 같은 날 교통사고
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 실시간 방송 영상 캡처

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 실시간 방송 영상 캡처

정형돈이 케이윌에게 도를 넘는 행동을 했다는 비난에 휩싸였다.

개그맨 정형돈은 지난 21일 실시간 방송 플랫폼 트위치에서 진행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방송에서 케이윌 사진에 검은 선을 긋는 모습을 보여줬다. 마치 영정사진을 연상케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더욱이 이날 케이윌은 실제로 빗물에서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정형돈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케이윌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케이윌은 이날 오후 7시 20분께 카니발 승합차를 타고가던 중 해당 차량이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금호분기점 부군에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으면서 사고를 당했다.

케이윌은 큰 부상을 당하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함께 차량에 탑승했던 스태프와 함께 인근 병원에 이송돼 정밀 검사를 받았고, 출연 예정이었던 스케줄도 취소했다.
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 실시간 방송 영상 캡처

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논란/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V2' 실시간 방송 영상 캡처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공식 홈페이지에는 정형돈과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건 장난으로 볼 수 없다", "도가 지나쳤다", "케이윌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는 글이 줄을 잇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