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인스타그램

남편 안재현과 파경 위기에 놓인 배우 구혜선이 퇴원 후 근황을 전했다.

23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시작"이라는 글과 함께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구혜선은 용종 제거 수술로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혜선은 앞서 지난달 1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 안재현이 이혼을 원하고 있다고 폭로해 논란이 됐다.

특히 구혜선은 안재현이 다른 여성과 대화를 하며, 촬영 중인 드라마 여배우와 불미스러운 관계에 있다는 식의 폭로를 이어가며 파문이 일었다.

하지만 안재현은 구혜선 주장에 대해 모두 사실무근임을 밝히며 방정현 변호사를 법률대리인으로 선임하고 구혜선을 상대로 이혼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정준영 단톡방 사건을 국민권익위원회에 대리신고한 인물이다. 구혜선 폭로 후 안재현이 정준영의 단톡방 멤버라는 루머가 돌자 방 변호사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정준영 카톡을 살펴봤지만 두 사람의 카톡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후 공익신고 대리자였던 방 변호사가 자신의 영리업무에 이를 활용한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