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영순, 과거 나이트클럽서 다른 남자와 춤춰
심영순/사진=KBS

심영순/사진=KBS

요리연구가 심영순이 과거 나이트클럽에서 있었던 일화를 전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심영순이 가족들과 함께 고추장을 담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고추장 담그기를 마치고 심영순과 가족들은 바비큐 파티를 벌였다.

그러던 중 사위가 나이트클럽에 대해 언급했고 심영순의 남편은 딸들에게 "아빠가 나이트클럽에 몇 번이나 가봤을 것 같냐"고 질문했다.

이에 심영순의 남편은 "딱 두 번 밖에 못 가봤다. 지금 생각해봐도 너무하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심영순은 딸들에게 "네 아버지가 나를 나이트클럽에 같이 데려갔었다. 그날 어떤 남자가 나한테 와서 춤 좀 추자고 해서 춤을 추러 잠깐 자리를 비웠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는 "근데 춤을 추고 오니깐 네 아빠가 안 보이더라. 그래서 친구한테 이 사람 어디 갔냐고 물었더니 '울화가 치민다. 여자가 춤을 어떻게 저렇게 예쁘게 잘 추냐면서 나갔다'고 말하더라"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가족들은 "어떻게 끝이 항상 자랑"이냐고 말했고 MC들도 동의하며 "기승전결 자기 자랑"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