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과거 정글의 법칙 촬영 중 강남 때릴 뻔해
박세리와 이상화/사진=JTBC

박세리와 이상화/사진=JTBC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이상화의 연인 강남을 때릴 뻔한 사연을 공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스포츠 영웅’ 박세리와 이상화가 출연했다.

이날 박세리는 이상화와 강남이 SBS ‘정글의 법칙’에 출연했다가 사랑을 키웠다는 이야기를 듣고 "같은 정글에 갔는데 왜 분위기가 다르지"라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정글의 법칙'에 갔을 때 처음으로 PD 멱살을 잡을 뻔 했다"며 "같이 갔던 강남도 장난을 너무 심하게 쳐서 때릴 뻔 했다"고 말했다.

나아가 박세리는 "'정글의 법칙' 촬영이 너무 힘들었다. 쉬고 있는데 강남이 정색하면서 다가와 말을 걸더라. 내가 열악한 환경의 늪지대에서 1인 생존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날 오전에 갔었는데 굉장히 더럽고 찝찝해서 힘들었다. 또 가야 한다는 상황에 화가 올라왔다"며 "PD를 찾아야 겠다고 생각했다. 화가나서 진짜 얼굴이 빨개졌다. 그러자 강남이 눈치를 보더니 '누나 뻥이에요'라고 말했다”고 했다.

박세리는 "그 순간 강남을 덮쳤다. 주먹으로 때리려는 순간에 카메라가 있다는 걸 깨닫고 멈췄다"며 "그때 강남이 맞았으면 지금 상화를 못 만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