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유전자연구소의 황당한 주장
"원격으로 유전자 치유한다"
'궁금한이야기Y'/사진=SBS

'궁금한이야기Y'/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측이 원격으로 만병을 치유해준다는 '우주유전자연구소'와 연구소장 '안 소장'의 정체에 대해 공개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원격으로 만병을 치유해준다는 '우주유전자연구소'와 연구소장 '안 소장'의 정체가 전파를 탔다.

경남 김해시에 위치한 '우주유전자연구소'라는 곳에선 원격으로 만병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고 말했다.

우주 유전학에 대한 연구를 통해 원격으로 만병을 치료하는 법을 찾았다는 안 소장은 실제 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기적의 치료법을 시행 중이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안소장은 "저는 내일 죽을지, 모레 죽을지 모른다. 나를 죽이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 내가 병을 너무 잘 치료하니까, 저를 죽여야 제약회사가 살고 종합병원이 살아남고 건강식품 회사가 살아남는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우주유전자연구소' 안소장은 "하나님은 원래 인간을 1000년 동안 살게 설계했다. 그러나 사탄으로 인해 유전자가 파괴됐다"면서 "제가 지난주까지 원격으로 유전자 치유를 어디까지 해 드린지 아느냐. 얼굴에 주름 펴드리는 것까지 했다"고 언급했다.

'우주유전자연구소' 안소장은 환자의 몸에 망가진 유전자를 대신할 새로운 유전자를 넣어주고 있다고 밝혔다.

'우주유전자연구소' 안소장 "80년의 역사도 안 되는 현대의학이 제가 하나님의 은사를 받아서 유전학을 하는데 '과학적인 근거가 있느냐' 이렇게 질문을 한다"고 전했다.

'우주유전자연구소' 안소장이 주장하는 유전자는 무엇일까. '우주유전자연구소' 연구원은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에게 "연구소에서 단 1%의 의심이 있으면 치료를 해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은 '우주유전자연구소' 안소장의 실체 확인에 나섰다.

'우주유전자연구소' 연구원은 "우리는 종교 집단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우주유전자연구소' 안소장은 "진단은 제가 했다. 이해가 안 되겠지만 이게 팩트다. 지금 유방암이 문제가 아니고 여기는 간이 심각하다"면서 얼굴만 보고 멀쩡한 제작진을 간경화 환자로 만들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