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요' 제작발표회 지창욱 "대본 재밌어 선택"
지창욱, 제대 후 첫 복귀작 소감 전해
'날 녹여주오' 지창욱 / 사진 = 최혁 기자

'날 녹여주오' 지창욱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지창욱이 제대 후 복귀작으로 '날 녹여주오'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지창욱은 20일 오후 강남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에서 "대본을 처음 받고 정말 신선하고 재밌다는 느낌을 받았다. 냉동인간이라는 소재 자체가 흥미로웠다. 20년을 뛰어넘은 이후 인물 관계들이 재미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지창욱은 "제대 후 복귀작이라 긴장돼 있다. 현장에서는 선배들의 도움으로 재밌게 촬영 중이다. 군대에서 2년 냉동돼 있었는데 크게 변한건 모르겠다. 그저 나이를 먹어서 남자다워진게 아닌가 싶다. 성장된 모습을 보였음 하는 개인적인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다. 지창욱과 원진아는 각각 예능국 스타 PD 마동찬과 취준생 고미란으로 분해 '해동 로맨스'를 선보인다.

한편, 백미경 작가와 신우철 감독이 의기투합, 최고의 히트작 메이커의 만남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는 '날 녹여주오'는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28일 토요일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