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아빠본색’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개그우먼 심진화가 시아버지를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한다. 채널A ‘아빠본색’에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아빠본색’에서 개그맨 김원효의 아버지는 특발성 폐섬유화증으로 폐 이식 수술 후 5개월 만에 외출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원효의 가족들은 김원효가 부모님에게 선물한 집을 처음 방문했다. 이에 가족들은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집에 도착한 김원효의 아버지는 시종일관 흐뭇해했다. 김원효는 “아빠, 어쩔 수 없다. 명의는 엄마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아빠가 폐 이식받은 날을 ‘새로 태어난 날’로 정해 내년에 돌잔치를 하겠다”고 밝혀 효자다운 면모를 보였다.

심진화도 센스를 발휘했다. 5개월 만에 외출한 시아버지를 위해 돈 꽃다발을 깜짝 선물로 준비한 것. 기뻐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본 김원효는 스튜디오에서 눈물을 보였다. 그는 “늘 엄마에게 돈 관리를 맡기며, 자신의 통장 한번 만든 적이 없으신 아빠가 약해 보였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한편 김원효의 부모님은 퇴원 후 받고 싶은 선물로 “손주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부모님은 “아이가 태어나면 해주고 싶은 게 많다”고 말해 김원효를 뭉클하게 했다. 이에 심진화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라며 각오를 다졌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아빠본색’은 오는 22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