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스틸컷. /사진제공=KBS

개그우먼 김지선이 방송인 김구라의 저격수로 나선다.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아이나라’에는 김지선과 개그맨 정성호가 코멘테이터로 합류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구라는 “둘이 합쳐 아이가 8명”이라며, 김지선은 다산의 여왕’, 정성호는 다산왕이라 칭했다. 이에 김지선은 아이는 엄마가 낳기 때문에 내가 조금 앞선다고 말했다.

방송 시작과 동시에 남다른 존재감을 뽐낸 김지선은 거침없는 돌직구로 김구라를 긴장하게 했다. MC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 황치열 중 누구를 등하원 도우미로 선택하겠냐는 물음에 김지선은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황치열을 꼽았다. 그는 김구라와 서장훈은 애틋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지선의 말에 김구라는 억울해했고, 정세진 아나운서는 김구라도 잘한다”고 대변했다. 이에 김지선은 이분은 입으로 다한다”고 반박해 두 사람의 말문을 막았다. 김구라는 오늘 다시 평가해 주길 바란다는 말로 상황을 정리했다.

또한 네 아이를 출산한 후에도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김지선은 비결을 묻는 정세진에게 가수 김혜연, 배우 정혜영을 예로 들며 몸매를 가꾸려면 애를 많이 낳으면 된다는 답과 함께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번이 두 번째 출연인 정성호는 지난 방송에서 “내가 몸이 괜찮다면 다섯째를 낳겠다고 했다가 “‘네 몸이 중요한 게 아니라 아내의 몸이 중요하다’ 댓글을 받았다”고 웃었다.

정성호는 아무도 도전하지 않은 새로운 인물 성대모사에 도전했다. 최근 가장 높은 관심을 받고 있지만, 누구도 시도하지 않았던 인물이라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아이나라’는 오는 21일 밤 104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