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바울, 간미연과 결혼 앞두고 심경 전해
"간미연, 내 첫인상 아기 같았다더라"
"부모님도 빨리 결혼하라고 해"
'결혼' 간미연 황바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결혼' 간미연 황바울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뮤지컬 배우 황바울이 간미연과의 결혼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간미연과 3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을 발표한 황바울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황바울은 간미연이 밝힌 자신의 첫인상에 대해 "아기 같았다더라"고 전했다. 이어 "아무래도 연하다보니 누나라고 불렀으니 날 어리게 보지 않았을까 싶다"면서 "고백은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 우리 만나지 않겠냐'라고 했다. 그 이후부터 남자로 느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서로의 애칭을 밝히기도 했다. 황바울은 "누나는 나한테 '여봉'이라고 불러주고, 나는 '애봉이' 이렇게 부른다. 애교를 하면 본인도 모르게 혀가 짧아진다"고 말했다.

그는 "내 눈에는 예쁘고 귀엽다. 2년 반 정도 지나니까 여자친구가 나를 깊이 사랑한다는 걸 알게 됐다. 내 삶이 돼버린 것 같다"면서 "이 사람이랑 결혼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님도 만나보시고 이런 사람 없다고 빨리 결혼하라고 하셨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황바울과 간미연은 오는 11월 9일 서울 동숭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