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사생활 폭로글 논란
양준혁 "미투 프레임으로 가둬"
"내 발자취에 대한 모욕, 법적 대응"
양준혁 /사진=한경DB

양준혁 /사진=한경DB

야구선수 출신 야구해설위원 양준혁에 대한 사생활 폭로글이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양준혁은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지난 18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고 양준혁을 겨냥하는 듯한 글을 게재했다.

이어 첫 만남에 성행위를 강요받았다고 주장하며 "당신이 몇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다. 뭘 잘못한건지 감이 안 오신다고 하지 않았냐. 계속 업데이트 해드리겠다. 잘 보라"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작성자는 소개란에 "뭐를 잘못했는지 모르신다고요?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 적어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해당 글이 스캔들 논란으로 번지자 그는 게시물을 비공개 처리했고, 계정을 삭제하기까지 했다.

이에 양준혁은 SNS로 직접 입장을 전했다. 미투를 가장해 자신을 모욕한 사건이라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양준혁은 "인터넷 상으로 나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에게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다"며 "이번 유포와 관련해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받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 작성자와의 관계에 대해 "나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했고, 그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방은 순수하게 사람과 사람, 이성의 만남이라는 것을 넘어 어떤 다른 생각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나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양준혁은 "내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내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나는 반드시 제거하려 한다"며 "미투 운동을 빌려서 하는 상대방의 이런 짓은 오히려 미투 운동의 본질을 폄훼하는 것으로 오도될 수도 있기에 이런 의미에서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양준혁은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을 맡고 있으며,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출연 중이다. '뭉쳐야 찬다' 측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켜보는 중"이라며 "특별히 밝힐 입장이 없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