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 "내가 바람피면 이혼이지만"
"효리는 바람피워도 돌아올테니 기달려 달라해"
이효리와 이상순/사진=SBS

이효리와 이상순/사진=SBS

가수 이효리가 이혼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에서는 이효리·이상순 부부, 메이비·윤상현 부부가 5년 만에 재회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효리는 "얼마 전 다른 부부를 만나서 이혼 얘기를 나눴다"라며 이혼에 대해 운을 뗐다.
그는 "오빠가 다른 사람을 좋아하면 이혼하겠다고 했다. 미워하진 않지만 같이 살고 싶지 않다고 했다"면서 "나에게 생기면 사랑에 금방 빠지고 잘 나오니까 좀 기다리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옆에 있던 이상순은 "내가 바람 피면 이혼이지만 효리는 바람피워도 돌아올테니 기달려달라는 거다"라며 "기가 막히지 않나"라고 말하며 어이없다는 웃음을 지었다.

이에 이효리는 "그게 아니다. 끝까지 갔으면 끝이다. 좋아하는 마음이 있을까 말까 하면 기다리라는 거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이야기를 들은 이상순은 고개를 끄덕이면서 "이렇게 넘어가야지 더 알면 힘들어진다"고 너스레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