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함소원 진화 부부
금융전문가 만나 돈 관리 조언
"여름 되면 끝나,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함소원, 부동산만 5채인데…"가진 돈이 너무 적다" 자산에 집착

함소원, 진화 부부의 자산이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진화는 돈 관리에 대한 조언을 얻기 위해 금융 전문가를 찾았다.

그러나 진화는 잘 꾸며져 있는 인테리어 소품에만 눈독을 들인 채 상담 의욕은 제로인 상태를 보여 함소원은 새까맣게 타들었다.

반면 함소원은 금융 전문가 돈쌤과 마주 앉은 재무 상담에서 물 만난 물고기처럼 술술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하지만 이내 돈쌤으로부터 돈을 쓸 줄은 모르고 모으기만 한다며 일침을 당했던 것. 더욱이 전문가는 잘 쓰고, 잘 모아야, 잘사는, 일명 현명하게 쓰는 사람들에게는 비법이 있다며 특급 노하우를 전했다.

함소원은 "아파트 2채, 빌라 2채, 전원주택 1채 소유 중"이라면서 "진화 명의의 재산은 3000만 원에 매달 받는 임대료도 포함돼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함소원은 "지금 가진 돈이 너무 적다"며 "미스코리아를 계기로 돈을 벌기 시작했는데 일주일마다 은행에 가 입금된 걸 체크하며 살기도 했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부동산 중 서울 방배동 아파트를 통해 시세차익을 누린바 있다.

하지만 함소원은 갑작스럽게 받게 된 스포트라이트에 불안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내년 여름 정도면 저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 것"이라며 "물 들어올 때 노를 저어 내년 여름까지 바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