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주영이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주영이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주영이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문소리가 이옥섭 감독의 팬으로서 영화 ‘메기’에 꼭 함께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메기’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옥섭 감독과 배우 이주영, 문소리, 구교환이 참석했다.

이주영은 마리아사랑병원 간호사 윤영 역을 맡았다. 그는 “각 등장인물들에게 많은 영향을 받은 인물이고, 만나는 사람들마다 윤영의 다른 면모를 보여줬어야 했다. 부원장을 만날 때, 성원을 만날 때 각각 다른 모습을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주영은 “이옥섭 감독님이 장편을 찍게 된다면 어떤 이야기를 할지 궁금했다. 내게 시나리오를 줬을 때 어떤 이야기일지 설?다”고 말했다. 또한 “감독님이 첫 장편영화를 나와 함께 해도 될까라는 걱정이 들었지만 작품을 하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프로듀서도 겸해준 배우 구교환과 감독님을 함께 만나 이야기를 나눴을 때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주영은 “보편성이 있다는 게 캐릭터를 만들 때 중심축이었다.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그가 놓인 상황을 통해 매력적인 캐릭터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메기’는 병원을 발칵 뒤집은 19금 엑스레이 사진, 도심 한복판에서 발생하는 싱크홀, 지각변동을 감지하는 메기 등을 소재로 믿음에 관한 엉뚱하고 발칙한 상상을 담은 미스터리 코미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