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 전역 후 복귀 신고식
'동백꽃 필 무렵' 촌므파탈 순경 역
배우 강하늘, 공효진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강하늘, 공효진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강하늘이 공효진과 연기 소감으로 "짱" 이라고 표현했다.

강하늘은 17일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발표회에서 공효진과의 연기에 대해 "진짜 좋은데 이걸 어떤 말로 풀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단 저보다 선배님들이라 처음엔 불편했다. 대하기 어려울까 싶었다. 궁금하기도 했다. 후배 입장에서. 워낙 먼저 용식이로 대해주시고, 편하게 만들어 주시려고 해서 진짜 좋다. 너무 짱인데?라고 생각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공효진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공효진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차영훈 PD 또한 "저도 강하늘과 비슷하다. 정말 좋은데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작가님과 기획 단계에서 공효진을 염두해두고 이 대본을 썼다. 여러 작품에서 했던 모습이 녹아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공효진 마음대로 해도 동백이 그 자체다. 최적의 캐스팅이었고 원했던 캐스팅"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강하늘에 대해 "울트라 캡숑 짱"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공효진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공효진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이다.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를 연출한 차영훈 PD와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지이수 등 출연, 18일 밤 10시 첫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