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효진, 김지석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공효진, 김지석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김지석은 '동백꽃 필 무렵'을 통해 공효진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17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KBS2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지석이 연기할 '강종렬'은 동백(공효진)의 첫사랑이자 메이저리거까지 될 뻔한 스타 야구선수. 육아예능에선 ‘딸바보’로 활동중이고, 아내는 SNS 스타다. 그는 이 드라마를 통해 특유의 능청스러움을 자연스럽게 발휘해 입체적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김지석은 "공효진은 남자배우들에게 로망이다. 출연하게 된 이유 중 하나"라면서 "부성애 연기는 처음이라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공효진, 男 배우들의 로망" [포토+]

이어 "강하늘과 저를 아들처럼 챙겨준다. 어머니처럼 보듬어주시고 연기 이외의 것도 헤아려주신다. 저희가 쓰담쓰담을 받는 입장"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하늘과 호흡에 대해 "제대 후 첫 작품이라 정말 파이팅이 넘친다. 에너제틱하다. 웃음을 잃지 않는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동백꽃 필 무렵' 김지석 "공효진, 男 배우들의 로망" [포토+]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이다.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를 연출한 차영훈 PD와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지이수 등 출연, 오는 18일 밤 10시 첫 방송.
배우 강하늘, 공효진, 김지석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강하늘, 공효진, 김지석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공효진, 김지석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배우 공효진, 김지석이 17일 오후 서울 신도림동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사진=최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