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쉬스완, 정국 열애설에 불똥
정국 팬들 해명 요구에 "저 아니에요"
잇단 DM에 설전 "역겹고 토할 것 같다"
이후 "지친다, 그만하다" 입장
해쉬스완 /사진=인스타그램

해쉬스완 /사진=인스타그램

래퍼 해쉬스완이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에 소환돼 정국 팬들과 설전을 벌인 가운데 지친다며 그만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쉬스완은 17일 자신의 SNS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자신에게 메시지로 응원을 보내준 이들을 향해 "신경쓰지 말라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 생각하려 한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어차피 이거 퍼느라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안다. 그니까 그만하자. 너넨 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하겠다. 어느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 하기라도 해달라"고 덧붙였다.

해쉬스완은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진짜 잘못 없다. 난 내가 화가 난다는게 화가 난다. 그니까 그냥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이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날 새벽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이를 못 알아보고 쫓아낸 친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게시자는 "친구가 거제도에서 가게를 하는데 이틀 전에 놀러 왔다. 신분증 검사를 했는데 없다고 해서 돌려보냈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CCTV 인증샷에는 한 남성이 누군가를 백허그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후 일부 정국 팬들은 사진 속 남성이 해쉬스완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며 그에게 직접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빗발치는 DM(다이렉트 메시지)에 결국 해쉬스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거 저 아니다.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밝혔다.

이어 해쉬스완은 정국 팬으로 보이는 네티즌들에게 받은 DM과 트위터 등에 퍼진 악플을 공개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방금 올린 스토리 제발 내려달라. 방탄 관련 스토리 내려달라"고 DM을 보냈고, 해쉬 스완은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말 안하고 내려주지 않았냐"라고 받아쳤다.

또 다른 네티즌은 트위터를 통해 "해쉬스완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서 오해를 사는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곡 정국 가사에 닮은 꼴 어쩌구 가사를 쓰지 말아주세요"라고 했다. 더불어 "해쉬 스완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예아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고"라는 글도 남겼다.

이에 해쉬스완은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있는 아티스트 언급 할 생각도 없고 진짜 역겨워 토할거 같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정국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과 관련해 묵묵부답인 상태다.

다음은 해쉬스완 입장 전문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나 봤다. 해쉬태그해서 응원해 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 하는 사람, 이렇게 된거 걍 덮어 씌우자 하는 사람, 아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 외에 등등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 해준 사람들,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 생각하려고.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느라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거. 그니까 그만하자고. 너넨 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어느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 하기라도 해줘.

좀 지친다. 아 솔직히 나 잘못없거든 진짜. 난 내가 화가 난다는게 화가 나. 내 자신에게. 그니깐 걍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