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국 열애설에 불똥 튄 해쉬스완
인스타그램으로 입장 발표
"음악하는 사람, 이런 구설수 싫어"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사진=한경DB, 앰비션뮤직 홈페이지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사진=한경DB, 앰비션뮤직 홈페이지

방탄소년단 정국의 첫 열애설이 불거져 인터넷이 떠들썩하다. 정국과 닮았다는 이유로 래퍼 해쉬스완까지 소환된 상태다.

지난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게재된 사진에는 방탄소년단 정국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일반인 여성의 백허그를 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해당 남성의 타투가 정국의 타투가 일치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이어지면서 정국의 열애설이 가속화됐다.

정국 타투는 손가락에 방탄소년단 팬덤을 뜻하는 ‘A.R.M.Y’가 새겨져 있다. 특히 네 번째 손가락에는 M과 함께 J도 쓰여져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쉬스완 "정국 열애설 덮어씌우려는 사람도…"

해당 게시물이 퍼지자 일각에서는 정국이 아니라 래퍼 해쉬스완인 것 같다는 추정글이 이어졌다. 해쉬스완의 손에도 유사한 타투가 많은 편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해쉬스완은 해당 사진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리면서 "이거 저 아니에요. 너무 많이들 물어보셔서"라고 썼다.

해당 게시물을 내려달라는 방탄소년단 팬들의 요청이 빗발치자 해쉬스완은 게시물을 삭제했다.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하지만 해쉬스완을 저격하는 댓글, 메시지가 이어지자 그는 "진짜 역겨워 토할거 같아"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한 네티즌이 "해쉬스완 저 놈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이딴 가사 쓸 거 아니냐"라고 트위터로 저격하기도 했다.

이에 해쉬스완은 "이미 외국에서 잘하고 잇는 아티스트를 언급할 생각도 없고 나는 그쪽처럼 XXXX가 아니라 할 얘기가 차고 넘친다"고 비난했다.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정국 거제도 열애설'에 해쉬스완 불똥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17일 오전 해쉬스완은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 하는 사람인데 이런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라며 "잘못한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 하는 사람, 이왕 이렇게 된거 걍 덮어씌우자 하는 사람 등등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위터로, 인스타 디엠으로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힘내라고 응원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다"라면서 "난 나 하는 음악 하겠다. 솔직히 나 잘못한거 없거든 진짜. 내 자신에게 화가난다. 아무것도 하지말자"라고 토로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측 공식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