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강기영 "김래원이 롤모델"
'냉장고를 부탁해' 강기영 / 사진 =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강기영 / 사진 =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냉장고를 부탁해' 강기영이 연예계 롤모델에 대해 말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배우 김래원, 강기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했다.

강기영은 각종 작품에서 배우 박서준부터 소지섭, 조정석, 유승호, 김래원 등 남자 배우들과의 찰떡 호흡을 선보여 '연예계 브로맨스 장인'으로 거듭난 바 있다. 이에 MC들이 "가장 호흡이 잘 맞는 배우"에 대해 묻자 강기영은 망설임 없이 함께 나온 김래원을 지목했다.

그러나 김성주는 강기영이 롤모델을 '조정석'으로 꼽았던 사전 인터뷰를 언급하며 의아해 했다. 그러자 강기영은 "'가장 보통의 연애'가 이렇게 빨리 개봉할지 모르고 경솔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강기영은 이에 대해 "(김)래원이 형은 과묵하고 우직한 스타일이라면 (조)정석이 형은 재밌는 스타일이다. 현장에서 분위기도 많이 풀어주신다"고 두 배우를 모두 치켜세우며 훈훈한 해명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