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별거설 해명 "함께 살고 있다"
현주엽, 지난 방송서 아들 띠 몰라 오해 휩싸여
현주엽 별거설 해명 / 사진 =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캡처

현주엽 별거설 해명 / 사진 =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캡처

농구감독 현주엽이 별거설에 대해 해명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현주엽이 아내와 별거 중이라는 항간의 소문에 해명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현주엽은 "오해부터 풀려고 한다. 아내와 별거 중이라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 이제 아이들 띠도 정확하게 알게 됐다"라고 말하며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MC 김숙은 사진을 본 후 "이 사진은 옛날에 찍은 사진 아니냐"라고 의심을 보였고 현주엽은 "사실 언제 찍었는지 모른다"라며 당황해 웃음을 더했다.

가족사진을 본 심영순은 "아내가 미인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현주엽은 "부인은 함께 살고 있다"고 거듭 강조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현 감독은 두 아들의 띠가 무엇인지 곧바로 대답하지 못했고, 이에 심 요리연구가는 "아내에게 버림받은건가?"라 말했던 바 있다.

한편 현 감독은 2007년 4살 연하 박상현씨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