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밝힌 한달수입
"떼돈 번 줄 알지만 원래 있던 돈"
"이제 소액 결제를 마음껏 하고 있다"
홍현희와 제이쓴/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홍현희와 제이쓴/사진=KBS 보이는 라디오

개그우먼 홍현희가 한 달 수입을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홍현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박명수가 '한 달 수입이 얼마 정도 되냐'고 물었다. 이에 홍현희는 "정말 신선한 질문이다. 우리는 각자 관리한다. 공동으로 버는 건 남편 제이쓴이 통장으로 묶어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홍현희는 "방송 후 신혼집을 옮겼다고 떼돈 번 줄 알지만 원래 있던 돈이다. 이제 소액결제를 마음껏 하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야기를 들은 남편 제이쓴은 "우리 둘은 출연료가 다르다. 홍현희가 더 많이 번다"며 "방송하다 간접 광고하는 건 나한테 들어오는데 (방송사가) 홍현희한테 돈을 보냈다고 하더라. 그런데 홍현희는 약 1년간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