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우리에 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
홍석천/ 사진=한경DB

홍석천/ 사진=한경DB

방송인 홍석천이 자신을 주제로 이야기한 한 유튜브 방송에 불쾌감을 표했다.

홍석천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별의별 유투브들이 많다지만 이런건 좀 명예훼손으로 고소해야되나"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과 한 유튜브 방송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홍석천이 캡처해 올린 방송은 유튜브 채널 '레인보우 리턴즈'로 '래리가 말하는 혹선천'이라는 제목으로 진행됐다.

홍석천은 "무슨 방송이 이거저거 기사 짜깁기해서 틀린정보를 사실처럼 말해놓고 팬이라고 응원한대"라며 "작가도 있을텐데, 출연진이나 제작진이나 전화 한 통, 디엠 한 줄 문의라도 하고 확인하고 방송해야지"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니 가짜뉴스 피해 당하면 참 기분 더럽겠다는 말, 이해되네. 유튜브로 돈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본 예의나 절차라도 좀 지키시지. 참나 명절 선물 치고는 고약하다. 그냥 넘어가려 했는데, 조회수가 10만이면, 그들이 다 저게 진실이라고 생각할까봐. 우리에 대한 편견이 또 쌓일까봐"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홍석천은 "내가 직접 유튜브로 방송 만들어야되나 싶다. 참 억울하네. 이런거 하나에 힘들어하는거 보면. 아직도 난 한참 부족한 사람인가보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홍석천/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 사진=홍석천 인스타그램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