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다정한 도티X유규선 모습에 질투 폭발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진행자(MC) 전현무의 입을 틀어막을만큼 강력했던 1인 크리에이터 도티의 돌직구 질문이 화제다.

1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도티가 생애 첫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때 유병재 매니저로 유명한 유규선이 도티 매니저로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최근 유병재와 함께 도티의 회사로 이적한 유규선은 매니지먼트 부서에 인원이 없어 직접 도티의 매니저로 나선 것이었다.

유규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유병재가 아닌 다른 연예인을 맡은 건 처음이라 걱정되는 저를 제보한다"라며 자신을 직접 제보했다.

이어 등장한 도티는 카메라를 보자 자동적으로 멘트를 이어갔다. 도티는 개인 방송하는 직업병이라고 밝혔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유규선은 긍정 비타민 도티의 매력에 차츰 빠져들었다. 특히 유규선은 식사를 못 한 도티를 위해 직접 빵을 사다줬고 도티는 운전하는 유규선에게 직접 빵을 먹여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또 유규선은 유병재에게선 느낄 수 없었던 도티의 남다른 긍정 에너지에 현실 감동하면서 “평생 옆에 있겠다”라고 약속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유병재는 연신 질투섞인 멘트를 하며 불편한 기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MC들은 시종일관 긍정적인 도티에게 화가 나는 상황을 물었다. 이에 전현무는 "여자친구 사귄 적 있지 않냐 여자친구하고 안 싸웠나?"라고 물었고 도티는 "여자친구하고도 잘 안 싸우는편이다"라고 대답했다.

전현무는 "안 싸우는데 왜 헤어졌냐?"라며 도티에게 집요하게 물었다. 도티는 집요하게 묻는 전현무에게 "그러면 형은 왜 헤어졌냐?"라고 돌직구를 날려 전현무를 당황하게 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전현무는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고 이를 지켜보던 MC들은 "다들 궁금했는데 아무도 묻지 못했었다"면서 상황을 재밌어했다. 이영자도 "이유 하나만 이야기 해달라"라고 답을 요구하고 나섰다. 결국 전현무는 "제가 부족해서 그런 거다"라고 답했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