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규선, 유병재 아닌 도티 매니저로 등장 '어색'
유규선 매니저/사진=MBC

유규선 매니저/사진=MBC

도티의 매니저로 나선 유규선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도티 매니저로 유규선이 출연했다.

이날 유병재 매니저로 알려진 유규선이 도티 매니저로 등장했다.

이에 유규선은 “도티님과 같은 회사다. 매니지먼트 부서에 인원이 없어서 챙겨야 할 것 같아서 지원 나왔다”며 “병재 말고 다른 분 매니저를 처음 한다. 걱정된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했다.

나아가 도티는 “(처음에) 규선 씨 만나면 뭐라고 해야 하나 싶었다”며 어색한 미소를 지었다.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유규선은 유병재와 있을 때와 달리 떠들지 않았다.

더불어 유규선은 “저도 병재가 떠올랐다. 숍 거울 속 제가 병재와 같았다. 냉탕에서 온탕으로 온 것 같다. 적응이 안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