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김가연, 육아 이야기 털어놔
"아이 봐 줄 사람 없어 업고 학교 갔다"
"마음 같아서는 다섯도 낳고 싶지만…"
아이를 위한 나라는 없다 / 사진 = KBS 제공

아이를 위한 나라는 없다 / 사진 = KBS 제공

배우 김가연이 출산과 육아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 2TV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이하 '아이나라')에서는 김가연이 출산과 육아에 대한 자신의 이야기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가연은 대학생 때 첫째를 낳고 복학했을 당시를 회상했다. 무용과에 다녔던 김가연은 아이를 봐 줄 사람이 없어 포대기로 싸 업고 학교에 갔다가 교수님으로부터 집에 가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가연은 또 다른 친구들이 졸업 작품 무대에 설 때 자신은 밑에서 바라만 봐야 했고, 그마저도 아이가 울어 공연을 보지 못하고 나와 속상했었다고 털어놓았다.

더불어 출산에 대해서 김가연은 "마음 같아서는 다섯도 낳고 싶은데, 둘째를 낳은 이후 욕심을 부리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으로 포기했다"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육아도우미'로 나서 대한민국의 육아와 돌봄 현주소를 돌아보는 예능프로그램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