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김은희 작가, 언제가 되겠구나 생각"
윤종신/사진=MBC

윤종신/사진=MBC

가수 윤종신이 장항준의 아내이자 작가 김은희 작가를 언급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윤따의 밤'으로 꾸며져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당시 장항준은 윤종신의 내리사랑을 받았다며 "같이 청춘을 보냈던 시절이 행복했다. 처음에는 라디오DJ와 작가로 만났다가 친구가 됐다"고 운을 뗐다.

아울러 "그러다 같이 살게 됐는데 같이 살 때도 지원을 많이 받았고, 신혼생활 때도 도움을 많이 줬다. 살림살이부터 음식까지 챙겨줬다. 굉장히 고마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야기를 들은 윤종신은 "항준이가 정말 웃겼다. 뭔가를 20만원 어치를 사가면 20만 원 어치의 웃음을 나눴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항준이는 술이 약해서 11시면 뻗는다. 그래서 김은희 작가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그때 김은희 작가랑 딥하게 얘기를 나누면 이 작가는 언젠가 되겠구나 싶었다. 재미에 대한 밀도가 높더라. 결국엔 잘 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은희 작가는 드라마 '싸인' '유령' '시그널' '킹덤' 등을 집필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