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3년생으로 올해 만 46세
깜짝 포착된 '명품 복근' 화제
/사진=한경닷컴 DB

/사진=한경닷컴 DB

배우 정우성의 나이 의심하게 만드는 동안 외모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tvN은 13일 추석특집으로 ‘삼시세끼 산촌편’을 연속 방송 중이다. 방송에 출연했던 정우성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관심이 집중됐다.

'삼시세끼 산촌편'에서 정우성은 탁월한 능력으로 감자를 빠르게 캐냈고 멤버들과 함께 전방위로 활약했다

나아가 정우성은 "나 여기서 살았던 사람 같아, 적성을 찾은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정우성은 장시간의 노동에도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사진=tvN ‘삼시세끼 산촌편’

/사진=tvN ‘삼시세끼 산촌편’

특히 마이크를 착용하는 과정에서 탄탄한 복근을 드러냈다. 이에 제작진은 "마이크를 찼을 뿐인데 대단한 걸 본 것 같다"는 자막으로 그의 '자기관리'에 찬사를 보냈다.

방송 후 정우성의 나이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정우성은 1973년생으로 올해 47세다.

어린 시절부터 잘생긴 외모를 자랑했던 정우성은 항상 주변의 시선과 관심을 받았었다고 한다. 정우성이 "본인이 잘생겼다는 것은 언제 알았나?는 질문에 "돌 때 알았다"고 대답했을 정도.

정말 외모 하나로 대박 났던 사연도 있다. 생계를 위해 중학교 시절 여학교 앞 햄버거 가게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던 정우성을 보기 위해 여학생들의 방문이 줄을 이었던 것이다.

심지어 주변 가게에서 정우성 모시기 경쟁까지 벌어졌을 정도였다고. 이후 옷가게와 카페서 일하게 된 정우성은 아르바이트생임에도 직원과 같은 대우를 받았다고 한다.
/사진=MBC='무릎팍도사'

/사진=MBC='무릎팍도사'

그러다 잘생긴 외모에 대한 소문이 퍼져 호스트바서 유혹을 받았던 일화도 있다. 정우성은 호스트바 남자 마담으로부터 은밀한 제의를 받았다면서 "돈은 물론이고 차에 아파트까지 제공한다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난 웃겼다. 남자가 왜 마담이라고 하는지가 웃겼다”면서 “고마운데 다르게 돈을 벌겠다고 거절했다. 만약에 수락했으면 강남에 빌딩 몇 채는 가지고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후 연예계에 스카우트 된 정우성은 1996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했고, 바로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부와 명예를 얻은 정우성은 현재 연예계 대표 선생 스타가 됐다.

한누리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