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편지 (사진=방송 영상 캡처)

생일편지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일제강점기에 정신대로 끌려간 조수민과 철거 현장에 징용된 송건희의 가슴 아픈 사랑을 그려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특집 드라마 '생일편지'(극본 배수영, 연출 김정규)에서는 일제강점기 시절 히로시마로 끌려간 김무길(송건희 분)과 여일애(조수민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무길은 자신에게 관심을 드러내는 조영금(김이경 분)에게 "나 일애 돌아올 때까지 기다릴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조영금은 "내가 왜 시집가고 싶다고 했는지 아나? 일애 언니처럼 정신대 끌려가기 싫어서 그러는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무길은 "너 그 입 안 다무나. 남들이 지어낸 흉한 소문 너도 보태서 퍼트리고 다니나?"라며 소리쳤다. 이후 김무길은 조영금의 아버지(오만석 분)로부터 히로시마에서 술집 허드렛일을 하는 여일애를 목격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때 김무길은 일본군이 히로시마로 가서 일할 조선인들을 한 집에서 한 명씩 끌고 가는 것을 알게 됐고, 형 무진(홍석우 분) 대신 자신이 가겠다고 전했다.

무진은 "나서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라며 "가면 죽어라 고생만 할텐데 뭐하러 갈라하노?"라며 한사코 김무길을 말렸다.

이에 김무길은 "일애 히로시마에 있다. 히로시마 가서 돈도 벌고 일애도 데리고 올게. 나 집 비울동안 장손인 형님이 어머니 좀 잘 보살펴줘"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김무길의 어머니(김희정 분)는 "죽지만 마라.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살아서 돌아온나"라며 찢어지는 마음으로 아들을 일본으로 보낼 결심을 했고, 김무길은 히로시마 철거 현장에 징용되어 끌려갔다.

일본군은 했던 말과 다르게 일당도 터무니없이 적게 주고 쌀밥은 제공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김무길은 여일애를 찾겠다는 의지 하나로 힘든 일을 버텨냈다.

김무길은 일본군에게 훈련을 받던 와중에 지나가던 여일애를 보고 훈련 현장을 뛰쳐나갔다. 하지만 여일애는 김무길을 반가워하지 않았고 급히 자신이 지내던 곳으로 들어갔다.

김무길은 쓸쓸히 여일애의 뒷모습을 바라보다, 자신을 뒤쫓아 나온 조함덕(고건한 분)과 함께 일본군에게 잡혀 서로 뺨을 때리라는 명령을 받았다.

하지만 김무길은 "제 잘못이니 제가 맞겠습니다"라며 자신의 뺨을 때렸다. 이에 분노한 일본군은 김무길을 폭행했다. 또한 김무길은 함께 일하다 죽은 동료의 시체를 버려버리라는 일본군에게 묻어주겠다고 대들다가 폭행을 당하고 골방에 갇혀 있게 됐다.

이를 조함덕으로부터 전해 들은 여일애는 일본군에게 무릎을 꿇고 "제가 뭐든 할테니까 목숨만이라도 살려주세요"라고 빌었다. 그렇게 김무길은 목숨을 건졌다. 김무길은 고맙다는 말을 하려 여일애를 찾아갔지만, 여일애는 "넌 목숨이 별거가?"라며 소리치고 냉담하게 대했다.

이에 김무길은 "도대체 뭐 때문에 이렇게 변한건데?"라며 답답해 하자 여일애는 "그걸 꼭 내 입으로 말해야 아나? 알면서 모른 척 좀 하지 마라. 고향에 소문 퍼진거 나 다 안다. 제발 우리 엄마하고 너만은 모르게 해달라고 빌었는데, 내 앞에 나타난 이상 난 더 이상 숨길 수가 없게 됐다. 난 이제 네 짝 못 된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오늘 오후 첫 방영된 BS 2TV 특집 드라마 '생일편지'는 일제강점기 말미부터 광복을 거쳐 한국전쟁까지 한국 현대사의 산 증인들에 대해 다루었다. 특히 원폭 피해와 위안부 강제 징용의 피해에 대해 다루었다.

김정규 PD는 일본 불매운동이 한창인 때를 노리고 만든 것 아니냐는 대중들의 반응에 대해 "의도한 게 아니다"라며 묘하게 타이밍이 맞았을 뿐이라며 "지난해 8월부터 준비한 작품"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그는 "미래를 계획하는데 일조할 수 있다면 더없이 기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