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솔비에 고백 "두루두루 좋아"
장동민 솔비 / 사진 = '최고의 한방' 방송 캡처

장동민 솔비 / 사진 = '최고의 한방' 방송 캡처

'최고의 한방'의 방송인 장동민이 동료 솔비에게 기습 고백을 해 설렘 기류를 자아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서는 학자금 대출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기부금을 마련하기 위해 김수미,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이탈리안 레스토랑 아르바이트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솔비는 일일도우미로 등장해 네 사람의 일손을 함께했다. 본격적인 영업 시작 전, 솔비는 장동민과 함께 식당 홍보를 위해 길거리로 나왔다.

함께 길을 걷던 중 솔비는 장동민에게 버스 광고 속 사진을 가리키며 "오빠, 이런 얼굴 좋아해?"라고 대뜸 물었다.

이에 장동민은 "아니, 나는 너"라며 "너 같은 얼굴을 좋아햐지"라고 기습 고백을 했다. 솔비는 갑작스러운 고백에 "나 같은 스타일? 생긴 것?"이라고 재차 물었고, 장동민은 "다. 두루두루"라고 답하며 갑자기 핑크빛 분위기가 연출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