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상호 출격…시청률 신스틸러 등극?

드라마 '킹덤'에서 신스틸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배우 김상호가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명품배우 선물세트’ 특집으로 꾸며지며 김응수, 김상호, 박해수, 이창훈이 출연한다.

그중 매 작품 뛰어난 연기력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훔쳐 가는 신스틸러 김상호 출연이 눈길을 끈다. '녹두꽃', '미추리', '킹덤' 등 유수의 작품에서 스펙트럼 넓은 연기를 선보인 그는 이따금 예능에 출연할 때도 독보적인 매력으로 활약해왔다.

특히 김상호는 조선시대 좀비물 ‘킹덤’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 작품에서 세자 주지훈의 호위 무사 역을 맡은 김상호는 “’킹덤’ 수중촬영을 하다가 트라우마가 생겼다”며 생동감 넘치는 이야기를 전해 궁금함을 자아냈다.

더해 당시 파트너였던 주지훈이 김상호의 트라우마에 보인 의외의 반응이 모두의 허를 찔렀다고 귀띔해 현장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상호를 이야기할 때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형사 연기다. 다양한 형사역을 도맡아온 김상호는 영화 속 형사 캐릭터가 좋아하는 음식부터 집안 풍경까지 풀어내며 현장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대표적인 형사 전문 배우 김상호가 직접 하는 설명에 모두 영화 속 장면을 보듯 빠져들었다는 전언이다.

특히 김상호는 앞 선 예능에도 ‘해투4’ MC 유재석과 함께 찰떡호흡을 보여왔다. 이번 방송에서 김상호와 오랜만에 재회한 유재석은 그의 예능 신생아 시절부터 지금까지의 성장사를 되짚어보며 뿌듯해했다고 한다.

유재석은 김상호의 현재 예능감을 두고 “이제는 방송이 편한지 욕도 하더라”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한편 배우 김상호의 파란만장 연기, 예능 역사를 들을 수 있는 ‘해피투게더4’는 12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신은동 한경닷컴 인턴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