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농구선수 박찬숙, 힘들었던 과거 전해
"직장암으로 남편 잃고 사업까지 실패"
박찬숙 / 사진 =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박찬숙 / 사진 =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전 농구선수 박찬숙이 남편과의 사별, 사업실패를 털어놨다.

1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1980년대 여자농구의 히로인 박찬숙이 출연해 인생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박찬숙은 녹록치 않았던 지난 과거사를 털어놨다. 먼저 10여년 전 직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남편에 대한 이야기부터 했다.

그는 "남편이 직장암으로 대수술을 받았다. 다시 일어날 줄 알았는데 3년간 병원생활을 하다 돌아가셨다"라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친구의 권유로 시작한 사업이 실패해 바닥으로 떨어졌던 과거를 털어놨다. 박찬숙은 "친구가 제조업을 하는데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해서 저를 선택했다. 그런데 잘 안됐다. 압류가 뭔지도 모르는데 빨간 딱지가 집에 붙었다. 당시에 정말 암담했다"라며 "최악의 생각까지 했었는데 그때 아이들이 '엄마 우린 괜찮아'라며 위로했다"라고 전했다. 박찬숙은 자녀들이 자신에게 힘을 줬던 일화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