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10일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 발매
발랄함 벗고 성숙한 분위기로 변화 시도
"자기복제 의식한 변화 아냐, 우리의 모습 담았다"
"여러분들의 청춘에 어우러질 수 있길"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가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미지는 물론, 음악까지 발랄했던 이들의 밝은 기운은 한층 진하고 깊은 감성으로 진화했다. 그러나 볼빨간사춘기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에는 여전히 따뜻한 위로와 공감이 자리해 있었다.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진행은 MC딩동이 맡았다.

볼빨간사춘기의 컴백은 지난 4월 발매한 '사춘기집Ⅰ꽃기운'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봄에서 여름으로, 여름에서 가을로 계절이 바뀌는 사이 볼빨간사춘기는 '변화'를 시도했다. 그간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대중을 녹였던 이들은 음악은 물론 스타일까지 성숙함으로 중무장했다.

이날 안지영은 "금발이었는데 최초로 밝은 민트색으로 염색해봤다. 옷 입는 스타일도 앳되고 소녀스럽던 이미지에서 세련되고 성숙한 느낌이 들도록 변화를 줬다. 음악적인 부분에서도 내면의 솔직한 감정에 집중했다. 여러가지로 신경을 많이 썼다. 재밌는 앨범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투 파이브'에는 볼빨간사춘기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엿볼 수 있는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워커홀릭'을 비롯해 래칫 비트 힙합 스타일의 트랙 위에 올려진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특징인 '25', 미디엄 템포의 쓸쓸한 감성의 멜로디와 감성적인 보컬라인이 돋보이는 'XX', 어쿠스틱 기타의 센치한 감성의 곡 분위기와 독특한 보컬 표현이 매력적인 'Taste', 강렬한 신스 사운드와 디스트 기타 그리고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어쿠스틱 사운드의 조화가 매력적인 '낮(Day off)'와 'XX' 어쿠스틱 버전까지 뮤지션으로서 한층 넓어진 볼빨간사춘기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엿볼 수 있다.

그간의 볼빨간사춘기가 파스텔톤과 어울렸다면, 이번에는 원색의 느낌이 강하다. 변화를 시도한 특별한 이유가 있었을까. 볼빨간사춘기는 의도적인 변화는 아니라고 했다. 우지윤은 "자연스럽게 쓴 곡들이다. 요즘 생각이 들어간 것 같다"면서 "25세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같은 곡들이다. 내 친구들이 겪었을 법한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들어갔다"라고 말했다. 안지영 역시 "나이가 들면서 오는 자연스러운 변화"라면서 "이번에 록이나 힙합 장르가 들어가 있는데 사실 이런 걸 해보고 싶었다. '재밌는 걸 해보고 싶다', '나도 이런 걸 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에서 비롯돼 변화가 왔다"고 고백했다.

볼빨간사춘기는 뚜렷한 음악적 색깔을 지닌 팀이기에 '자기복제성'이 강하다는 지적을 받아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를 의식한 변화 역시 아니라고. "자기 복제라는 말을 너무 많이 들었다"라며 웃음을 터트린 안지영은 "우리는 곡을 받지 않고 직접 만든다. 직접 다 만들기 때문에 색이 비슷한 건 어찌보면 당연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는 하고 싶은 걸 중점으로 곡을 쓰고 있다. 이번 앨범이 볼빨간사춘기가 다양한 음악을 할 수 있는 친구들이라는 걸 보여줄 수 있는 계기, 발판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생각을 전했다.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는 급작스러운 변화에 일부 팬들이 놀라움을 표하고 있다고 했다. 안지영은 "팬분들의 반응을 팬카페나 SNS로 살펴본다. 근데 다들 당황하셨더라. 음악적인 장르나 스타일은 변했지만 멜로디 라인이나 가사적인 부분은 그대로 우리의 색깔을 유지하지 않았나라는 게 우리의 생각이다"라면서 "이 앨범이 의미 있는 이유는 이걸 대중들이 얼마나 받아들이는지에 따라서 우리의 음악적인 행보나 발판을 더 쌓아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워커홀릭'은 세상에 부딪히는 정도가 남들보다 더 잦은, 지친 워커홀릭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기타, 오르간, 스트링, Big Drum 등 다양한 사운드와 보다 강렬해진 보컬로 이전과는 다른 매력의 볼빨간사춘기를 느낄 수 있는 노래다. 이를 통해 볼빨간사춘기는 위로와 응원을 전하고자 했다. 안지영은 "일을 너무 사랑하고, 일에 열정적인 우리와 같은 분들에게 어울리는 곡이다. 나이대와 상관없이 아직은 젊다고 생각하면서 현실 앞에 좌절하지 말고, 오늘만 살아가자는 메시지를 담았다. 많은 분들이 이 노래를 듣고 힐링이 되고, 즐거워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자신들 역시 치열하게 살고 있는 '워커홀릭' 중 한명이라는 볼빨간사춘기는 "집에서 작업하는 스타일인데 거울 앞의 내 모습을 보고 때려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느낌을 살려 곡으로 써봐야겠다고 생각해 탄생한 게 '워커홀릭'이다. 그래서 일탈의 느낌이 강하고, 우리의 솔직한 마음이 많이 담긴 곡이다"라고 남다른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렇다면 앨범에 녹아든 볼빨간사춘기의 '마음'이란 무엇일까. 이는 따뜻하고 포근한 '공감'을 기반으로 했다. 올해로 스물다섯 살이 된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은 "내가 정의하는 25세는 사실 제일 모르겠는 나이다. 완전하지도, 성숙하지도 않은 애매한 나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며 "이 곡을 쓰면서도 친구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 대학을 졸업한지 얼마 안 됐고, 취업을 준비도 해야한다. 우리도 마찬가지였다.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걸 시도해야 했다. '세상을 다 알지 못해도, 반만 알아도 괜찮다', '시간이 지나면 이 역시 빛이 나는 시간일 거다'라는 생각으로 곡을 썼다"고 밝혔다.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의 노래는 부담감 없이 편안한 사운드와 감성을 자극하는 섬세한 가사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아왔다. '우주를 줄게'에 이어 '좋다고 말해', '남이 될 수 있을까', '썸 탈꺼야', '첫사랑', '여행', '나만, 봄'까지 발표곡 7곡을 모두 음원 차트 1위에 올리며 명불허전 '음원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자연스레 이번 성적에도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 1위 공약을 묻자 볼빨간사춘기는 "일을 많이 하는 직장인 분들이 계신 곳에서 소소하게 게릴라로 콘서트를 열어보는 건 어떨까 싶다. 점심시간에 여의도 쪽을 가면 회사원 분들이 많이 계시지 않냐. 그때 기습적으로 등장해서 게릴라 콘서트를 하거나 재밌는 이벤트를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까지 볼빨간사춘기는 '공감'을 강조했다. 이들은 "우리들의 이야기를 오롯이 담아내는 팀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더 위로를 받고 희망도 얻으시는 것 같다. 이것이 우리의 장점"이라며 "여러분들의 청춘에 우리 노래가 함께 어우러져서 나중에 청춘을 기억할 때 볼빨간사춘기가 한 부분을 차지했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했다.

볼빨간사춘기의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됐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