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은, 다니엘 튜더와 결별 고백
"성숙한 이별, 인간 성장 계기"
곽정은/사진=곽정은 인스타그램

곽정은/사진=곽정은 인스타그램

방송인 곽정은이 작가 다니엘 튜더와의 결별했다.

곽정은은 10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살면서 누구나 숱한 이별을 합니다. 이별의 상처가 아플 때에는 '다시는 사랑하지 않을 거야'라고 비장한 선언을 하지만, 이내 그걸 잊고 또 다른 사랑에 빠져들지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연애 전문가라는, 나는 한 번도 원한 적 없던(저는 기자 출신 작가입니다) 이상한 타이틀을 가진 저도 그저 사람일 뿐인지라, 다시는 사랑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그를 잠시 제 곁에 두었었다"라고 다니엘 튜더와의 연애와 이별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나아가 "이번 이별을 통해 배운 건 명확하다. 한 때 사랑했지만 원래 있던 업무 파트너의 자리로 돌아가기로 한다는 것이, 그리고 이렇게 언성 높이는 일 한 번 없이 만나다 서로를 놓아주되 응원하고 지지하기로 결정한다는 것이 얼마나 우리를 인간으로서 깊이 성장하게 하는지"라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내가 했던 이별은 대부분 오해와 원망 눈물과 상처로 가득했지만, 이번 이별은 그렇지 않았다"면서 "이런 일이 가능하다니, 이토록 성숙한 이별을 내가 했다니. 세상 누구도 내게 주지 못했던 이 좋은 인생의 깨달음을 선물해 준 그에게 진심 어린 고마움과 지지를 보낸다"라고 헤어진 연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지난 6월 곽정은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곽정은은 연하의 외국인 남자친구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남자친구는 영국인 칼럼니스트이자 작가인 다니엘 튜더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