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신보 '투 파이브'로 컴백
"25세 나에게 보내는 편지 같은 음악"
볼빨간사춘기, 다시 음원차트 점령할까
볼빨간사춘기 컴백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컴백 /사진=최혁 기자

여성 듀오 볼빨간사춘기가 25세 감성을 담은 진솔한 이야기로 음원차트 올킬을 예고했다.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투 파이브(Two Fiv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어 이전과는 색다른 장르의 음악을 선보이게 됐다"며 "25세를 맞은 볼빨간사춘기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말했다.

기존의 상큼한 매력을 벗고 이미지부터 음악적인 부분까지 성숙함을 장착한 이들은 이번 앨범에 '볼빨간의 현재' 그 자체를 담아냈다. 우지윤은 "스물다섯 살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같은 음악"이라며 "자연스러운 변화를 담아냈다"고 귀띔했다. 안지영 또한 "스스로를 다독여주는 편지같은 이야기다. 소중하고 빛나는 시간이 담겼다"고 덧붙였다.

전과는 다른 음악적 색깔에 대해 볼빨간사춘기는 "우리들의 음악 스펙트럼이 넓어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면서 "시간이 지나 다양한 흐름을 할 수 있는 가수가 됐음을 판단하는 요소로 작용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투 파이브'에는 미디엄 템포의 감성적인 멜로디와 한층 성숙해진 볼빨간사춘기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타이틀곡 '워커홀릭'을 비롯해 'XX', '25', '테이스트(Taste)', '낮(Day off)', 'XX' 어쿠스틱 버전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볼빨간사춘기가 전곡을 작사·작곡 했다.


앞서 '썸 탈꺼야', '우주를줄게', '좋다고 말해' 등의 발표곡을 모두 히트시킨 볼빨간사춘기이기에 이번에도 차트 정상에 오를지 이목이 집중되는 상황. 볼빨간사춘기는 1위 공약을 묻자 "직장인들이 많이 있는 곳에서 소소하게 게릴라로 콘서트를 열어보는 건 어떨까 싶다"라며 "점심시간에 여의도 쪽을 가면 회사원 분들이 많지 않냐. 그때 기습적으로 볼빨간사춘기가 등장해서 게릴라 콘서트를 하거나 재밌는 이벤트를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볼빨간사춘기의 앨범은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현재 주요 온라인 음원 차트는 휘인의 '헤어지자', 케이시의 '가을밤 떠난 너', 폴킴의 '안녕', 마크툽의 '오늘도 빛나는 너에게' 등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그 가운데 볼빨간 사춘기의 신곡 '워커홀릭'이 빠르게 순위 상승을 이뤄낼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신은동 한경닷컴 인턴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