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10일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 발매
안지영,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공개
"파격 변신 시도, 촬영 중 맥주 세 모금 마셨다"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가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 중 술을 마실 수밖에 없었던 비화를 털어놨다.

볼빨간사춘기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타이틀곡 '워커홀릭'은 세상에 부딪히는 정도가 남들보다 더 잦은, 지친 워커홀릭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았으며 기타, 오르간, 스트링, Big Drum 등 다양한 사운드와 보다 강렬해진 보컬로 볼빨간사춘기만의 새로운 음악적 시도를 느낄 수 있는 노래다. 노래 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와 무대 퍼포먼스 역시 귀여운 소녀 같았던 볼빨간사춘기의 이미지와는 사뭇 다르다.

'워커홀릭'에 대해 우지윤은 "가사도 그렇고 저번 앨범에 비해서는 귀여운 느낌의 가사가 없다. 예전에는 재킷을 찍을 때도 환하게 웃어야했는데 이번에는 그렇지 않아서 조금 편하게 했다. 어색함이 전혀 없었다. 나는 원래 이런 스타일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반면 안지영은 재킷 및 뮤직비디오 촬영 내내 웃는 장면이 없어서 낯설었다고. 그는 "뮤직비디오에 굉장히 화려하고 멋있는 분들을 많이 섭외했다. 술을 마시는 장면이 있는데 도저히 맨 정신으로는 못 하겠더라. 그래서 같이 맥주를 3모금 정도를 먹었다"라고 촬영 비화를 털어놨다.


그렇다면 볼빨간사춘기의 달라진 음악스타일을 팬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 "팬카페나 SNS를 통해 팬들의 당황스러운 반응을 확인했다"고 말문을 연 안지영은 "음악적 장르나 스타일이 변하기는 했지만 가사적인 면이나 멜로디 라인은 그대로 저희의 색깔을 유지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볼빨간사춘기는 이번 앨범이 대중에 어떻게 받아들여지는지가 앞으로 두 사람의 음악적 행보를 정하는데 있어 발판 역할이 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볼빨간사춘기의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김민지 한경닷컴 인턴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