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사춘기, 5개월만 컴백
"음원강자 타이틀 감사, 더 열심히 할 것"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고 좋아해준다면 만족"
볼빨간사춘기 컴백 /사진=최혁 기자

볼빨간사춘기 컴백 /사진=최혁 기자

그룹 볼빨간사춘기가 '음원강자' 타이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볼빨간사춘기(안지영, 우지윤)는 1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Two Fiv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진행은 MC딩동이 맡았다.

'투 파이브'는 볼빨간사춘기가 지난 4월 발매한 '사춘기집 1 꽃기운' 이후 약 5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타이틀곡 '워커홀릭'으로 세상에 부딪히는 정도가 남들보다 더 잦은, 지친 워커홀릭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간 볼빨간사춘기는 부담감 없이 편안한 사운드와 감성을 자극하는 섬세한 가사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아왔다. '우주를 줄게'에 이어 '좋다고 말해', '남이 될 수 있을까', '썸 탈꺼야', '첫사랑', '여행', '나만, 봄'까지 발표곡 7곡을 모두 음원 차트 1위에 올리며 명불허전 '음원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음원강자 타이틀이 부담스럽지 않을까. 우지윤은 "이런 질문이 계속 나온다는 건 그만큼 많은 분들이 기대를 해주신다는 의미 같다. 정말 감사해서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전했다.

이어 안지영은 "사실 부담도 많이 된다. 기대 반 설렘 반"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앨범은 우리만의 이야기가 많이 담겨 있어서 의미가 있다. 많은 분들이 공감해주시고, 좋아해주신다면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볼빨간사춘기의 새 미니앨범 '투 파이브'는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