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바울 결혼 소감 "믿어준 간미연 고마워"
"아낌없는 사랑과 용기 주는 동반자 되겠다"
황바울, 간미연과 결혼 소감  / 사진 =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한경DB

황바울, 간미연과 결혼 소감 / 사진 =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한경DB

배우 황바울이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과 오는 11월 결혼하는 가운데 소속사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9일 황바울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간미연과의 결혼 소식을 전한 황바울의 소감을 전했다.

황바울은 이날 소속사를 통해 "아직까지는 결혼에 대한 실감이 나지 않아 얼떨떨한 마음이 크다"며 "3년이란 긴 시간동안 만나오면서 나보다 더 생각도 깊고 마음도 따뜻한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 여자친구에 대한 사랑이 커지고 옆에서 함께하며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돼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연인 간미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결혼을 결정하기에 앞서 나보다는 여자친구인 간미연 씨가 고민과 생각이 많았을테지만, 의지하고 믿어주어서 든든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결혼한 후에도 서로의 곁에서 아낌없는 사랑과 용기를 보내줄 수 있는 평생의 동반자가 되겠다"고 마음가짐을 전했다.

끝으로 그는 "또한, 결혼소식과 함께 새 회사인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기사가 나가게 되었다. 함께할 또다른 지원군이 생긴 것 같아 기쁘고, 앞으로 더 많은 영역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며 "축하해주시고 관심가져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결혼소감을 마쳤다.

황바울은 오는 11월 9일 서울 동숭교회에서 간미연과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알고 지내다 3년 전 연인으로 발전했으며, 3년 열애 끝에 웨딩마치를 울리게 됐다.

황바울은 뮤지컬 '총각네 야채가게', '사랑은 비를 타고', 연극 '택시 안에서' 등에서 열연해 왔다.

▼이하 황바울 소감 전문

아직까지는 결혼에 대한 실감이 나지 않아 얼떨떨한 마음이 크다. 3년이란 긴 시간동안 만나오면서 나보다 더 생각도 깊고 마음도 따뜻한 사람이라는 것을 느꼈다. 여자친구에 대한 사랑이 커지고 옆에서 함께하며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돼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아무래도 결혼을 결정하기에 앞서 나보다는 여자친구인 간미연 씨가 고민과 생각이 많았을테지만, 의지하고 믿어주어서 든든하고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결혼한 후에도 서로의 곁에서 아낌없는 사랑과 용기를 보내줄 수 있는 평생의 동반자가 되겠다.

또한, 결혼소식과 함께 새 회사인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 기사가 나가게 되었다. 함께할 또다른 지원군이 생긴 것 같아 기쁘고, 앞으로 더 많은 영역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하겠다.

축하해주시고 관심가져주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