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주영훈, 100만 때문에 정신과?
'악플의 밤' 주영훈, 칭찬 강박증
'악플의 밤' 주영훈/ 사진=JTBC2 '아플의 밤'

'악플의 밤' 주영훈/ 사진=JTBC2 '아플의 밤'

가수 겸 작곡가 주영훈이 정신과 상담을 받은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는 주영훈과 가수 노라조가 출연해 악플에 맞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영훈은 "이유미 X불쌍. 주영훈 돈 많은거 빼면 남자로서 볼 거 없다"는 악플을 읽은 뒤 인정하지 않으며 "돈은 없고, 남자로서 괜찮다"고 대응했다.

이에 김숙은 "오빠 돈 없었냐"고 놀라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주영훈은 "돈은 없고, 남자로서 볼 거는 살아봐야 안다"고 애써 웃음을 지어보였다.
'악플의 밤' 주영훈/ 사진=JTBC2 '아플의 밤'

'악플의 밤' 주영훈/ 사진=JTBC2 '아플의 밤'

또 주영훈은 살을 뺀 이유에 대해서도 고백했다. 그는 "눈이 처지면 착해보인다. 그래서 눈을 내리려고 성형외과도 간 적이 있다. 살을 빼면 좀 덜 올라간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이어트를 했다"고 말했다.

특히 주영훈은 SNS에 수영장에서 일반인의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된 것을 언급하며 "그냥 '어푸 어푸' 하면서 앞으로 안나가는 모습이 웃겨서 올린 것이다. 논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악플 때문에 정신과 상담도 받았다. 칭찬을 받아야 한다는 강박이 있다고 하더라. 목사 아들로 자라 어릴 때부터 교인들에게 칭찬을 받으려 했던 것이 지금까지 이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악플의 밤' 주영훈/ 사진=JTBC2 '아플의 밤'

'악플의 밤' 주영훈/ 사진=JTBC2 '아플의 밤'

마지막으로 주영훈은 "SNS에 무언가를 올려서 칭찬을 받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며 "반성하고 노력하고 있으니까 조금씩 긍정적으로 봐주셨으면 한다. 달라지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이은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