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티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저스티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최진혁과 나나가 박성훈을 잡았다.

5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는 서연아(나나 분)가 미끼를 자처해 탁수호(박성훈 분)를 체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영미(지혜원 분)는 재판에서 탁수호가 자신을 납치했다고 증언했다. 재판이 끝나고 장영미는 탁수호에게 “나 계속 증언할거야. 힘없고 연약한 여자애들 잡아다가 죽이는 새끼. 재벌? 사람들이 널 우러러볼 것 같아?”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서연아와 이태경(최진혁 분)은 장영미를 은신처로 옮겨 보호했다. 이에 탁수호는 서연아를 찾아가 장영미의 위치를 물었다.

탁수호는 “내 얼굴을 본 건 걔 뿐이거든. 내가 한 일 절대 안 밝혀져”라며 여유부렸다. 서연아는 “그럴 순 없을 걸. 내가 너 쳐 넣을 거거든”이라고 대꾸했고, 이에 탁수호는 “그럼 너가 들어가면 되겠구나”라며 서연아를 납치했다.

탁수호는 납치한 서연아를 자신의 집으로 끌고 갔고 방에 가뒀다. 그는 서연아에게 “너는 여기서 절대 못 나갈거야. 여기서 죽어갔던 다른 여자들처럼”이라고 말했다.

이때 서연아의 위치를 계속 추적하고 있던 이태경과 경찰들이 탁수호의 집으로 들이닥쳤고 탁수호는 현행범으로 긴급체포됐다. 탁수호는 이성을 잃고 “내가 누군 줄 알고, 나 탁수호야”라고 소리치며 웃었다.

한편 KBS2 ‘저스티스’는 5일 32부작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