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와 권태기 고백
"마흔 셋에 얻은 딸 때문에…"
함소원 권태기 고백 / 사진 = '대한 외국인' 방송 캡처

함소원 권태기 고백 / 사진 = '대한 외국인' 방송 캡처

배우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의 권태기가 있었음을 고백했다.

지난 4일 밤 방송된 MBC 에브리원 '대한 외국인'에 게스트로 함소원, 이혜정, 권다현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용만은 권태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함소원에게 "1년 차에도 권태기가 오느냐" 라고 물었고, 함소원은 "권태기가 오더라"라고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 놓기 시작했다.

함소원은 "마흔 셋에 첫 딸을 낳으니 너무 예쁘다. 하루 종일 딸 얘기만 하니까, 남편이 불만스러워 한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17세 연상연하 부부 함소원과 진화는 함께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