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 '가장 보통의 연애'

배우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 김한결 감독이 5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감독 김한결, 제작 영화사 집)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래원, 공효진, 강기영 등이 출연하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10월 개봉 예정이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