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김상중 "마동석 '그것이 알고싶다' 파이팅이라고"

'나쁜녀석들' 김상중이 마동석이 '그것이 알고싶다' 애청자라고 밝혔다.

배우 김상중이 최근 진행된 영화 '나쁜녀석들:더 무비'(이하 '나쁜녀석들') 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동석이와는 영화 얘긴 안하고 '그것이 알고싶다' 얘기만 한다"고 폭로했다.

김상중은 "(마)동석이가 '그것이 알고싶다'에 대해서 자꾸 묻는다"며 "영화 얘긴 안하고 자꾸 '그것이 알고싶다' 얘기만 한다. 아까도 문자를 할 때 마지막에 '나쁜녀석들'이 아니라 '그것이 알고싶다' 화이팅이라고 하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상중은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를 진행하고 있다.

김상중은 "동석이가 '이터널스' 때문에 해외에 있는데, 귀국 후 몰아서 '그것이 알고 싶다'를 봤다고 한다"며 "저도 의아하다"고 진지한 반응을 보여 더욱 폭소케 했다.

'나쁜녀석들'은 2014년 OCN에서 방영된 동명의 드라마를 영화로 옮긴 작품. 강력범죄를 저지른 이들을 모아 더 나쁜 악을 소탕하려는 강력계 형사와 나쁜 녀석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는 특수범죄수사과의 설계자 오구탁(김상중)과 28년형을 복역 중인 전설의 주먹이자 나쁜 녀석들 행동대장인 박웅철(마동석)이 다시 만났고, 혈기왕성한 전직 형사 출신 독종신입 고유성(장기용), 나쁜 녀석들의 브레인 곽노순(김아중)이 새롭게 투입됐다.

한편 '나쁜녀석들'은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