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 SNS 통해 청원 독려
'그것이 알고싶다' 김성재 편 방영 촉구
"추억이 많은 친구, 나도 알고 싶다"
김송 청원독려 / 사진 = 김송 SNS

김송 청원독려 / 사진 = 김송 SNS

가수 김송이 SBS '그것이 알고싶다' 고 김성재 편 방영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글을 공유하며 대중들에게 청원을 독려했다.

김송은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합니다. 한 사람당 4번씩 청원할 수 있대요. 9월 4일이 청원마감인데 2만명이 되어야 한답니다. 주변에 널리 전해주세요"라며 '그것이 알고싶다' 김성재 편 방영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을 언급했다.

김송은 "성재는 저랑 1990년도부터 친구였어요. (강)원래 오빠가 그 당시 군대에 있을때 면회를 가야되는데 차편이 없었을 때, 성재가 첫 차를 뽑았던 스쿠프를 태워주어서 함께 원래오빠 면회도 가고 문나이트도 가고 함께 했던 추억들이 참 많았네요"라고 밝혔다.

김송은 "성재는 마음이 따뜻한 친구였고 듀스로 스타의 자리에 올랐을 때도 늘 한결같은 착한 친구였어요. 그랬던 성재의 죽음. 왜 죽었는지 그것이 알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관심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하며 글을 마쳤다.

한편, 1993년 듀스로 데뷔한 고 김성재는 1995년 솔로 가수로 데뷔 무대를 마친 뒤, 이튿날인 1995년 11월 20일 서울 서대문구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고인의 팔과 가슴 등에는 28개의 주삿바늘 자국이 있었고, 부검 결과 동물마취제 성분인 졸레틸이 검출 돼 타살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당시 용의자로 지목됐던 여자친구 김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지만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8월 3일 '고 김성재 사망사건 미스터리' 편을 방송할 예정이었으나, 고인의 사망 당시 여자친구였던 A씨가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고 법원이 방송 전날 이를 인용하면서 방송 금지가 결정됐다.

이에 한 네티즌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그것이 알고 싶다' 김성재편 방송을 촉구하는 청원글을 게재했다. 2일 오후 3시 기준, 20만명을 넘어섰다.

이하 김송 글 전문.

프로필에 링크가 있어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합니다. 한 사람당 4번씩 청원할 수 있대요. 9.4일이 청원마감인데 2만 명이 되어야 한답니다. 주변에 널리 전해주세요!!

성재는 저랑 1990년도부터 친구였어요. 선이아빠인 원래오빠가 그 당시 군대에 있을 때 면회를 가야되는데 차편이 없었을 때 성재가 첫 차를 뽑았던 스쿠프를 태워주어서 함께 원래오빠 면회도 가고 문나이트도 가고 함께 했던 추억들이 참 많았네요.

성재는 마음이 따뜻한 친구였고 듀스로 스타의 자리에 올랐을 때도 늘 한결같은 착한 친구였어요.

그랬던 성재의 죽음. 왜 죽었는지 그것이 알고 싶습니다. 여러분의 관심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도와주세요.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