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민 아나운서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이정민 아나운서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이정민 아나운서가 쌍둥이 동생을 공개해 화제다.

2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쌍둥이 특집으로 꾸며져 백현숙·백현미 자매, 가수 윙크, 나탈리아·타티아나 자매, 이정민 아나운서 동생 이성수·이혁수 형제가 출연했다.

이날 이성수, 이혁수 형제는 이정민 아나운서와 닮은 시원한 입매로 눈길을 끌었다. 세 사람은 화사하게 밝게 웃는 모습이 똑같아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5분 차로 태어난 쌍둥이인 이성수, 이혁수 형제는 "이정민 아나운서의 실체를 폭로하러 나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정민 아나운서는 "쌍둥이 동생들과 한 살 차이다. 18개월 밖에 차가 안 나서 세 쌍둥이처럼 컸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재원 아나운서는 "동생분들이 너무 동안이다. 이정민 아나운서가 엄마 같아 보인다"라며 이정민 아나운서를 놀려 웃음을 안겼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