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 남편 주상욱 겸손하지만 나한테는 돈 안 아까워해
차예련/사진=SBS

차예련/사진=SBS

배우 차예련이 남편 주상욱에 대해 언급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차예련이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이날 차예련은 “주상욱이 굉장히 검소한 편이다. 그런데 나한테 쓰는 돈은 안 아까워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좋은 옷이나 액세사리를 나보고 사라고 한다"라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더불어 차예련은 "내가 너무 비싼 걸 받으면 나도 부담스러워서 주상욱에게도 사라고 한다"라며 "그러면 자신은 추리닝을 입고 다녀도 내 와이프가 화려하게 다니는 게 그게 자기 얼굴이라고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